1.jpg

 

 

인천시가 주택 전셋값이 매매가보다 비싼 '깡통전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담기관을 지정했습니다국토교통부는 '전세피해 지원센터'를 인천에 설치하기로 했으며, 인천시에 따르면 앞으로 인천시 광역주거복지센터가 이른바 '전세 사기' 피해 임차인을 돕는 업무를 맡는다고 합니다 광역주거복지센터는 현재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계층, 장애인, 고령자, 신혼부부, 청년 등 주거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주거복지 사업과 주거복지 증진 연구·조사, 상담·사례 관리를 맡고 있는데, 최근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전세 사기 등 임차인 피해 지원 업무도 담당하게 됐습니다 인천은 최근 구도심 중심으로 전셋값이 매매가를 넘어서면서 임차인이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피해가 속출하고 있으며, 특히 인천 다수 지역에서 아파트 전세가율이 높은 것으로 집계되면서 전담 기관 지정의 필요성이 더욱 커졌습니다

 

 

이러한가운데에, 민간임대 아파트인 인천 스카이에듀는 오픈하여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